[한·미 정상회담]

北, 풍계리 취재명단 접수 거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8 20:27 수정 : 2018.05.18 20:27

우리측 폐쇄 참관 무산위기.. 北 강경발언속 수위조절도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에 이어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방북기자단 명단을 접수하지 않아 핵실험장 폐쇄 참관도 무산 위기에 처했다. 이에 따라 남북대화 재개는 물론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까지 악영향을 미칠지 우려된다.

통일부는 18일 "정부는 이날 북측의 초청에 따라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측 기자단 명단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통지하려고 했지만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공개 일정을 밝히는 등 비핵화에 협조적이었지만 최근 미국의 강경론에 반발해 남북관계 긴장국면도 장기화될 조짐이다.


또 북측은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내세워 미국과 남한을 조준하는 역할분담과 수위조절로 협상력 높이기에 나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년사(1월 1일)를 계기로 대화국면으로 전환한 후 처음으로 북한의 강경발언이 이어져 한·미 당국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은 김 부상의 담화와 리 위원장의 발언을 조선중앙통신 등 대외용 매체로만 알린 것은 근본적 정책변화보다는 협상력을 강화하는 차원의 조치로 풀이된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 등판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체제보장 등 달래기에 나서 판이 깨지는 상황까지 치닫진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같이 북측이 강경발언을 잇달아 쏟아낸 것은 북·미 정상회담 등을 앞두고 협상력을 끌어올리는 조치로 풀이된다. 또 북한이 비핵화, 미국인 억류자 석방,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공개 등 선제적 조치를 취했지만 미국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강경 메시지가 이어진 데 대한 반발의 의미도 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북한은 최후 보루인 핵무기 포기 의사도 밝혔는데 미국의 대북 강경입장이 바뀌지 않았다"며 "남측과도 큰 틀의 협상을 끝냈는데 맥스선더 훈련 등 군사적 위협으로 체제안전 보장을 못 받고 있다는 문제 제기를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북한은 연일 강경론을 쏟아내며 판을 흔들고 있지만, 수위조절은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북한의 강경론은 대외용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주로 나오고, 주민들이 접하는 조선중앙TV·조선중앙방송·노동신문에선 다루지 않고 있다. 이는 대화의 판을 깨기보다는 일방적으로 끌려다니지 않겠다는 대외 메시지를 보내는 것으로 보인다. 또 북·미 협상에 나서지 않는 노장인 김 부상이 개인담화로 볼턴을 저격한 것도 메시지의 강도를 조절한 조치로 관측된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