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에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8 11:13 수정 : 2018.05.18 11:13

-부산민주공원 참배 후 기자들 만나 드루킹 주장 '일축'
-"이걸로 선거판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하면 잘못 본 것"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참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드루킹' 김 모씨가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내 김 후보가 매크로를 통한 댓글조작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 후보 측은 "3류 소설도 안되는 이야기"라며 부인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8일 '드루킹 옥중편지'와 관련해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 같은 얘기"라고 일축했다.

김 후보는 이날 민주당의 6·13지방선거 부울경 시·도지사 후보들의 부산민주공원 합동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마구 소설 같은 얘기를 바로 기사화해도 되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에 검은 거래까지 제안했다는데 그 의도가 무엇인지 뻔한 얘기를 바로 기사화 하고 있는 조선일보는 같은 한팀인 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제가 거리낄 게 있다면 경찰조사도 먼저 받겠다고 하고 특검도 먼저 주장하고 그리고 선거에 나선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걸로 선거판을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저도 잘못 본 것이고 우리 경남도민도 잘못 본 것"이라면서 "다시 한 번 분명해졌다.
이번 선거는 우리 정치를 낡은 정치, 구태 정치로 다시 되돌리려는 과거팀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려는 미래팀의 대결임이 분명해졌다"고 역설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경남도민과 함께 절대 물러서지 않고 반드시 이번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끌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옥중서신을 미리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오늘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확인했다.

앞서 드루킹은 조선일보에 보낸 A4용지 9장 분량의 옥중편지에서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모든 법적 책임을 지겠다"며 "이 사건의 최종지시자·보고받은 자이며 책임자인 김경수 의원도 우리와 함께 법정에 서서 죄값을 치르기를 권하는 바"라고 주장했다.

옥중편지를 쓴 이유에 대해서는 "지난 한달간 특검을 기다려 왔으나, 최근 특검은 무용지물이며 검찰에서는 아무것도 밝혀낼수 없을 뿐만 아니라 사건을 축소하고 모든 죄를 저와 경공모에 뒤집어씌워 종결하려 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게 하였다"며 "이에 제 목숨을 걸고 진실을 말하고자 한다"고 적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