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쇼크 대책은]

직무교육·자동화설비 도입·복지까지 일하고 싶고 일하기 좋은 환경으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6 17:14 수정 : 2018.05.16 21:45

뿌리산업 생태계 개선
청년·중장년 유입할수 있게 기업별 맞춤 해법 적용
납품단가 후려치기 등 불공정한 거래관행도 개선

정부가 일하기 좋은 '뿌리산업' 기업을 늘려 8800여명의 신규고용을 창출한다. 또 뿌리산업 기업의 자동화설비 도입 부담을 줄이는 등 근로환경을 개선해 청년·중장년층 유입도 추진한다. 원·하청 불공정거래 근절, 납품단가 후려치기 개선 등 불공정한 거래관행 개선도 모색한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방안'을 발표했다.


뿌리산업은 금속가공기술을 활용하는 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표면처리·열처리 등 6대 업종을 말한다. 제조업의 근간이면서 기반산업이고 자동차, 조선 등 대기업 2∼4차 협력업체가 대부분이다. 53만명의 노동자가 종사하고 있으며 전체 제조업의 13%를 차지한다.

그러나 최근 뿌리산업은 자동차·조선 업종 둔화에 따른 동반부진으로 매출정체와 일자리 창출 여력 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먼지·악취·소음 등으로 청년들이 취업을 기피하고 미숙련 중장년층의 사전 준비 없는 대량 유입 등으로 구인난과 구직난이 동시에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이번 대책에 뿌리기업의 기술개발과 근로환경 개선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뒀다.

산업부는 뿌리기업별 수준에 맞는 단계적 지원을 통한 글로벌 중견기업으로 육성하고, 신규고용 창출을 유도하기로 했다. 글로벌 수요기업에 납품 가능하도록 기술인증 확보를 지원하고, 해외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술마케팅도 돕기로 했다.

뿌리기업 이미지 개선도 지원한다. 먼저 뿌리기업에 자동화설비 리스계약에 대한 자본재 공제조합 보증제도를 신설한다. 우선 올해 350억원 규모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아울러 뿌리기업 집적지인 뿌리산업특화단지 중심으로 근로환경 개선을 통한 이직률을 완화하는 한편 아울러 특화단지 내 편의시설과 복지개선까지 지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청년층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 지정을 오는 2022년까지 100곳으로 확대한다. 중장년층에는 뿌리산업진흥센터에서 직무교육부터 교육과정 관리 취업 매칭까지 원스톱 종합 지원을 한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