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美 지나친 허들높이기와 압박에 北 반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6 10:52 수정 : 2018.05.16 10:52

-남북고위급회담 취소 원인 분석... "인내와 배려 필요"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은 16일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미국 조야의 지나친 허들높이기 및 압박'을 원인으로 꼽았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간밤에 북한에서 '맥스선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오늘 회담 연기를 통보했고 더 나아가 북미정상회담까지 거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이미 진행중이며 이달말 끝난다"면서 "사실상 북한에서 이해한다는 입장이었기에 저는 이번 회담 연기 통보의 근본적인 원인은 최근 미국 조야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나친 허들 높이기 및 압박에 대한 반발이 원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비핵화가 진정한 목표라면 불필요한 자극으로 북한의 체면을 구기면 안된다"며 "동양은 체면을 중시하고 서양은 실리를 중시한다.
북한도 사소한 견해에 대해 미국의 다양한 사회 구조와 다른 이견이 존재 한다는 것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북미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서로 인내하고 배려가 필요하다"며 "디테일에 악마가 있고 악마는 욕심과 불통을 먹고 자란다"고 역설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