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 2만개 조작 인정… 경찰, 다음·네이트도 조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5.14 17:18 수정 : 2018.05.14 17:18
지령 5000호 이벤트

압수수색, 자료 보존 나서 경공모 회원의 김경수 후원..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못찾아

일명 '드루킹' 김모씨(49.구속기소)가 추가적으로 제기된 댓글 2만여개의 조작 의혹을 인정했다. 드루킹이 네이버를 비롯해 다음과 네이트 등에서도 범행에 나선 정황이 포착되면서 이번 수사가 드루킹 일당의 대대적인 인터넷 댓글 조작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14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드루킹은 지난 1월 17일과 18일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해 인터넷 기사 676건에 달린 댓글 2만여개의 추천수 조작 사실을 시인했다. 드루킹은 이틀간 ID 2290개를 동원, 210만여 회의 부정 클릭을 통해 댓글 순위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음, 네이트도 압수수색

경찰은 추가로 확인된 드루킹의 댓글 조작 혐의를 검찰에 송치했다. 현재 드루킹은 기사 1건의 댓글 2개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그러나 경찰 수사 과정에서 밝혀진 추가 혐의가 검찰에 넘어가면서 다음 공판에서 검찰의 추가 기소가 예상된다.

경찰은 드루킹이 네이버 뿐만 아니라 다음과 네이트 등에서도 댓글 조작에 나선 정황을 포착, 이들 포털사이트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 자료 보존에 나섰다. 경찰은 드루킹이 운영한 네이버 인터넷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김모씨(필명 '초뽀')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2016년 10월부터 올 3월까지 댓글 작업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사 '인터넷주소'(URL) 9만여건이 담긴 USB를 확보하고 9만여 건에는 네이버와 다음, 네이트 기사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드루킹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 한모씨에게 500만원을 건넬 것을 측근에게 직접 지시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경찰 조사 결과 경공모 핵심 회원 김모씨(49.필명 '성원')와 경공모 회계담당 김모씨(49.필명 '파로스')는 드루킹 지시로 일본 오사카총영사 인사 청탁과 관련한 진행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며 한씨에게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씨도 경찰에서 "김 의원 보좌관으로서 오사카총영사 인사 진행상황 파악 등 드루킹의 여러 민원 편의를 봐 달라는 목적으로 줬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공모, 김경수 후원 정치자금법 위반은 '아직'

아울러 경찰은 경공모 회원 200여명이 정치후원금 2700여만원을 모금해 김 의원에게 전달한 정황과 관련해 일부를 추가 입건하고 이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통해 김 의원 후원금 모금 배경을 밝히는데도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다만 대부분 개인 계좌를 이용해 김 의원 후원회 공식 계좌로 돈을 보냈으며 경공모 차원의 조직적인 후원금 모금은 파악되지 않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는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자금법에 따라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으나 개인의 기부는 연간 500만원 한도에서 가능하다. 경찰 관계자는 "전체 200명 중 80%가 5만~10만원씩 후원금을 보냈다"며 "대부분 개인 계좌에서 후원회 계좌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jun@fnnews.com 박준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