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기식 임명철회에 일제히 靑인사라인 총사퇴 촉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16 21:20 수정 : 2018.04.16 21:20
지령 5000호 이벤트
야권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5000만원 셀프 후원'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하고, 청와대가 김 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키로 하자 일제히 김 원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함께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인사검증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 원장이 의원 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에도 선관위는 이미 위법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며 "(김 원장은)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기식이 버젓이 금감원장이 돼 금융권의 팔을 비틀고 개혁을 이야기하는 비정상적인 형국이 18일째 계속된 것이 대한민국의 비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김기식과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의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며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한 조국 민정수석은 더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지난 1년 동안 벌어진 인사참사의 책임을 져야 한다"며 "대통령은 조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 그것이 정도"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인사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권 대변인은 "인사참사 뿐만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함을 보여준 것"이라며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또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또 김 원장에 대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어긋남을 알면서도 염치없이 금감원장으로서 광폭 행보를 계속한 파렴치함은 이 정권에 대한 더 큰 심판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청와대의 인사 기준을 근본부터 뜯어고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도 결정하지 못하는 김기식 금감원장의 거취 문제를 선관위가 명확하게 결론내렸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직접 밝힌 약속인 만큼 시간 끌지 말고 김 원장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특히 김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김 원장이 보여준 금융개혁 의지 등으로 미뤄봤을 때 이번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이번 일로 금융개혁이 좌초되지 않도록, 문재인 대통령은 더욱 개혁 의지가 강력한 인물을 신임 금감원장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 수석대변인은 "김 원장의 사퇴가 단순히 정쟁의 결과물로만 남지 않아야 한다"며 "그동안 문제를 제기해 온 야당은 금융적폐 청산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주 기자회견을 통해 피감기관 지원을 받아 출장을 다녀온 의원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안에 뿌리박힌 낡은 폐습을 일소하자는 것"이라며 "김 원장의 사퇴를 우리 사회의 청렴도를 몇 단계 더 끌어올리도록 하는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