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황창규 KT 회장 17일 소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16 17:19 수정 : 2018.04.16 17:19
지령 5000호 이벤트
KT 임원들의 불법 정치후원금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7일 오전 10시 황 회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미근동 본청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지난 2014~2017년 회삿돈으로 국회의원 90여명에게 총 4억3000여만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를 포착,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이를 현금으로 바꾸는 이른바 '상품권 깡' 수법으로 돈을 마련해 후원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후원금을 낼 수 없어 임원 개인 명의로 꾸몄다는 것이다. 경찰은 이 같은 혐의를 포착해 KT본사와 자회사 등에 압수수색한 바 있다.

특히 후원금은 KT가 주주로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K뱅크 설립과 관련한 사안을 다루는 정무위원회, 통신 관련 각종 예산과 입법 등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등에게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KT 임직원을 잇따라 불러 조사한 경찰은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황 회장이 출석하면 관여 정도, 경위, 기부금을 낸 목적 등을 중점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황 회장을 조사한 뒤 진술 내용에 따라 추가 소환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jun@fnnews.com 박준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