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리아 정권 옹호하는 러 추가 제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16 17:19 수정 : 2018.04.16 17:19
AP연합뉴스



미국이 시리아 공습을 단행한데 이어 시리아 정권을 옹호하는 러시아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발표한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사진)는 15일(이하 현지시간) CBS 방송에 출연해 "아사드 정권에 지원을 하는 러시아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준비하고 있다"며 "아사드 정권과 이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을 돕는 업체를 직접 겨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추가 대러 제재는 16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발표한다.

같은날 AFP에 따르면 미국, 영국, 프랑스는 14일 공습 직후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유엔 결의안 초안을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람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16일 회의를 열어 이 결의안 초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러시아가 거부권을 사용한다면 결의안이 채택되기 힘들겠지만 3개국의 이같은 행동은 무력 응징이 아닌 외교적 방안으로 이번 사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미국이 주도한 이번 공습은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를 무력화 시킨다는 것이 명분이었다. 하지만 아사드 정권의 화학무기 전력이 큰 타격을 입지 않았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공습의 실효성에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15일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시리아군의 화학무기 책임자인 자에르 알사카트 준장은 "지난 주말 공격에서 시리아군 전략 거점들이 타격을 받지 않았으며 화학전 능력에 큰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