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아파트거래 '미스터리'.. 국토부 "206건" 서울시 "2941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16 17:16 수정 : 2018.04.16 22:46

계약후 신고기간 60일 달해
정확한 집계 어렵단 지적도




조정대상지역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로 아파트 매매가 얼어붙은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거래 집계가 10배 이상 차이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거래 신고는 계약 체결 이후 60일 이내에 하면 되고, 이 때문에 시차가 발생한다. 하지만 국토부와 서울시의 집계가 이처럼 큰 격차를 보이는 데 대해 부동산업계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국토부 206건 vs. 서울시 2941건

16일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서울의 아파트 매매건수는 지난 13일까지 총 206건이다.
양도세 중과 시행의 직격탄을 맞아 거래가 극도로 줄었다는 분석이다.

거래 위축은 집값이 급등한 강남3구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 지역에서 뚜렷했다. 서초구의 경우 거래가 2건에 불과했고, 마포.용산.성동구도 각각 3건에 그쳤다.

서울시의 집계는 큰 온도차를 보인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아파트 거래는 총 2941건에 이른다. 무려 13배가 많다. 국토부 자료에서 거래가 가장 적었던 서초구는 76건이 거래된 것으로 나와 있다. 마포구는 91건, 용산구 43건, 성동구가 73건이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 사이트에는 공식통계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나와 있으나 무려 10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시장 상황이 급변하고 매수.매도인의 변심이 있을 수도 있어 매매계약 체결 이후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신고를 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하지만 이만큼 차이가 날 정도는 아니다"라며 고개를 갸웃했다.

■국토부 "계약일 기준" 서울시 "신고일 기준"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