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5년내 매출 70조.. 순환출자 고리 연내 모두 해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16 17:11 수정 : 2018.04.16 17:11

권오갑 부회장 밝혀
2022년까지 매출 2배로
그룹 신사업 조만간 발표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이 16일 서울 율곡로 현대빌딩 본관에서 향후 5년내 매출 70조원 달성목표를 밝히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오는 2022년까지 매출 70조원 달성에 나선다. 또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연내 모두 마무리한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대표이사)은 16일 서울 율곡로 현대빌딩 본관에서 가진 언론사 간담회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은 매출 70조원을 5년 내 달성할 것"이라며 "이는 올해 목표 37조원의 두배 이상에 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아울러 "70조원 매출 목표 달성을 위해 주요 그룹사의 신사업 방향을 확정해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현대중공업그룹은 오는 2021년 입주를 목표로 경기 성남 판교에 연구개발(R&D)센터를 신축한다. 판교 R&D센터는 현대중공업지주 계열사들의 신사업 연구개발을 위한 두뇌 역할을 할 예정이다. 16만5289㎡(5만평) 연건평 규모의 현대중공업그룹 판교 R&D센터는 5000~7000명의 기술인력을 확보해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 및 엔진, 건설기계, 일렉트릭, 로봇 등을 연구한다.

권 부회장은 또한 "현대중공업지주는 지주회사 순환출자 고리 해소를 연내 모두 해소하고, 내년에 공정거래법 테두리에 맞는 체제를 완벽히 갖추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주회사 전환 과정에서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10월 중으로 상장을 완료할 것"이라고 권 부회장은 지주회사 전환일정을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맏아들인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의 경영승계 여부에 대해선 "능력이 되고 감당할 수 있을 때 그룹을 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아울러 "올해 연말까지 현재 현대오일뱅크에서 실시하고 있는 임직원들의 급여 1% 나눔운동을 전 그룹사로 확대하고, 그룹사회공헌협의회를 신설해 연간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 활동과 20시간 사회봉사 활동을 펼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선도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