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이성 잃고 국회 사찰하는 靑…이쯤 되면 막가자는 건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4.13 10:47 수정 : 2018.04.13 10:47
지령 5000호 이벤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청와대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외유성 출장 논란 관련 여야 전·현직 국회의원의 해외출장 사례를 전수조사 한 것에 대해 "김기식 구하기에 이성을 상실한 정권이 대놓고 국회 사찰 선언하고 헌정유린 획책하려는 시도"라며 "이쯤되면 막가자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하나 지키려고 선관위 뒤로 숨겠다는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까지 나서서 전면전을 선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 헌법기관을 이렇게 유린하면서까지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기보다는 국회를 사찰하고 헌법기관 선관위에게 책임 떠넘겨서 도대체 뭘 어떻게 한다는 건가"라며 "비열한 꼼수로 김기식 파동을 피해가려 하지 말고 인사검증을 실패한 과오에 대해 깨끗하고 인정하는 쿨한 모습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김 원장의 출장 적법성 여부 판단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한 것과 관련해선 "청와대가 선관위를 방패막이로, 민주당을 총알받이로 삼고 있다"며 "청와대가 검증하고 임명해놓고 이제와서 뒷감당을 누구에게 떠넘기려 하는 것인가.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디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청와대가 선관위를 끌어들여 꼼수를 쓰는데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에서 괘씸한 마음"이라며 "국회를 향해 공개적으로 선전포고하는 청와대나, 청와대 하명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민주당이나 오로지 김기식 물타기에만 혈안돼 사찰독재도 불사하겠다는 태도에 아연실색이다"고 날을 세웠다.

golee@fnnews.com 이태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