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틸러슨 국무장관 결국 경질..후임에 폼페이오 CIA 국장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3.13 22:07 수정 : 2018.03.13 23:2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을 경질하고 후임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내정했다.AFP통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하고 후임에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내정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폼페이오 국장이 우리의 새 국무장관이 될 것"이라며 "그는 멋지게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틸러슨 장관의 봉직에 감사한다!"며 "지나 해스펠이 새 CIA 국장이 될 것"이라며 "첫 CIA 여성으로 선택됐다. 모두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새 국무장관 지명자는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이며, 해스펠 새 CIA 국장은 현재 CIA 2인자인 부국장으로 과거 테러리스트 심문시 물고문 등 가혹한 수사기법을 사용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인물이다.

틸러슨 장관은 그간 대북 문제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번번히 충돌하며 언제든 경질당할 수 있다는 기류가 워싱턴에 퍼져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틸러슨 장관에게 물러날 것을 요구했으며,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틸러슨 장관이 일정을 하루 앞당겨 이날 귀국하는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새 국무장관 지명자는 미 행정부 내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인물이다.

틸러슨 장관의 이탈로 존 켈리 비서실장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틸러슨 장관 등 3인으로 구성된 '안정된 축'이 사실상 무너지게 돼 향후 미 행정부의 대외정책이 더욱 강경해질 공산이 크다는 전망이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