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채용비리 의혹 염동열 사퇴".. 野 "백혜련, 수사검사와 커넥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3.13 17:17 수정 : 2018.03.13 17:17
지령 5000호 이벤트

사개특위, 강원랜드 공방으로 파행

13일 열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 수사 대상자인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자진 사퇴를 놓고 여야간 공방이 격화됐다. 이날 사법개혁특위는 문무일 검찰총장을 출석시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및 검경수사권 조정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질의를 했지만, 여야간 지리한 공방에 회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사개특위에선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염동열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퇴를 촉구하며 논쟁이 시작됐다.

진 의원은 "현재 압수수색까지 당하고있는 염동열 의원이 여전히 사법개혁 특위 위원이 되는 것은 저로선 용납하기 어렵다"며 "지금 고소고발돼서 처벌대상이 된 의원이 사법개혁과 관련된 기관의 논의과정에 있다면 그 당사자에 대한 사건이 제대로 처리될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들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가 정당하지 않다며 염 의원을 비호했다.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다시하라고 지시해 세번째 진행되고 있는 수사가 정당하다 생각하나"라며 "정당하다면 진선미 의원 말도 판단해볼 필요가 있지만 이 수사는 지금 정당하지 않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염동열 의원은 "구제원칙에 따라 본 의원이 실질적으로 이것에 대해 판단하고 질의하고 사법개혁을 위한 국회 의정활동이 침해받을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사개특위에서) 제외된다고 하는 것은 제 죄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사개특위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은 "제보를 받았다"며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를 맡았던 안미현 검사와 민주당 백혜련 민주당 의원과의 커넥션 의혹을 제기해 한때 정회되기도 했다.

민주당의 염 의원 사퇴 공세를 커넥션 의혹 제기로 맞불을 놓으면서 여야간 공방은 더욱 가열됐다.

장 의원은 "백 의원과 안 검사 둘이 커넥션있다고 한다. 장인이 극장을 운영하다 사기를 당했고 안산지청 사건 담당이 안미현 검사였고 피고인의 대리인이 백 의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백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하며 "명예훼손"이라고 비판했다.

잠시 정회 뒤 회의는 속개됐지만 오후에 이어진 회의에서도 염 의원의 질의를 놓고 여야간 공방은 다시 재연됐다. 염 의원이 질의하려 하자 사개특위 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이 언성을 높이며 반발, 회의장을 박차고 나가며 회의는 또 다시 정회됐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