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의자 차별 의전' 논란 의식? 서훈 원장에 동일한 의자 제공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3.13 17:09 수정 : 2018.03.13 17:09
지령 5000호 이벤트

서훈 국정원장(왼쪽)이 13일 일본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비핵화를 전제로 북한과 대화하는 것을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차 방일 중인 서훈 국정원장을 총리 관저에서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이라며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구체적인 행동을 취하기 위해 말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국과 단단히 연계하길 원하며 한국과 일본, 미국이 협력해 핵, 미사일, 납치 문제의 해결에 전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 원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의 의지를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며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의 물결이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려면 한일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일 두 정상간 의지의 결합과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이런 흐름은 아베 총리와 미국의 펜스 부통령이 평창올림픽의 개막식에 참석하는 좋은 분위기에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면담은 애초 15분간으로 예정됐으나 실제로는 1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서 원장은 아베 총리와 만난 뒤 기자들에게 "아베 총리가 최근 이룩한 남북관계의 진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변화의 움직임과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며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과 이어서 있을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협력과 협조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베 총리와 아주 유익하고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며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내용을 소상히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 원장은 이달 5~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대북특사단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회담했으며, 8~11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락했다.

방북 및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전날 일본에 도착한 서 원장은 같은 날 저녁 도쿄 이쿠라 공관에서 고노 외무상을 3시간 동안 만났다.

한편 한국측에 대한 의자 차별 의전으로 비난을 불러일으켰던 아베 총리는 서 원장에게 자신과 똑같은 의자를 제공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파견된 문희상 의원, 지난해 작년 5월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파견된 문희상 의원, 지난해 12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이 일본 총리 공관을 각각 찾았을 때 앉았던 의자는 아베 총리가 앉았던 의자보다 낮았고 디자인도 달랐다.

더 높은 의자에 앉은 아베 총리가 상대적으로 낮은 의자의 한국측 방문자를 내려다보는 모양새가 됐기 때문에 한국 외교사절을 '낮춰 대하는' 의전을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그러나 이번 서 원장과 면담 자리에는 동일한 금색 꽃무늬 의자가 제공됐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