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현장사진]

박정호 SKT 사장 닮은 '이모지' 어떤 모습?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2.26 18:35 수정 : 2018.02.26 18:35
'MWC 2018' 행사장 내 삼성전자 부스를 함께 둘러보는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사장(오른쪽)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갤럭시S9의 'AR이모지' 기능으로 직접 만들어본 본인의 이모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갤럭시S9으로 본인의 얼굴을 본떠 3차원(3D) 이모티콘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 행사장 내 삼성전자 부스를 방문해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IM)부문장과 만났다. 두 사람은 갤럭시S9 등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함께 둘러봤다.

특히 박정호 사장은 갤럭시S9의 핵심기능 중 하나인 'AR이모지'로 본인을 닮은 3D 이모티콘(이모지)을 만들어 보기도 했다.

AR이모지는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것으로, 이용자가 갤럭시S9의 앞면 카메라로 자신의 얼굴을 찍으면 스마트폰이 이를 3D로 분석해 비슷 형태의 이모티콘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이다. 갤럭시S9은 이 이모티콘을 기반으로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이모티콘을 자동으로 만들어 준다. 이모티콘은 문자메시지는 물론이고 카카오톡 같은 메시징서비스를 통해 활용할 수 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