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개막]

SKT ‘완벽한 5G’ vs. KT ‘세계최초 5G’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2.25 09:00 수정 : 2018.02.25 09:15

내년 3월 상용화 앞둔 5G 비즈니스모델(BM) 경쟁 '후끈'

【바르셀로나(스페인)=김미희 기자】 SK텔레콤과 KT는 오는 2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을 높고 진검승부를 펼친다.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6일(현지시각)부터 나흘간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 에 참가해 '완벽한(Perfect) 5G'를 테마로 세상 모든 사물이 5G 통신망 안으로 들어오는 근미래의 모습을 선보인다. /사진=SK텔레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완벽한(Perfect) 5G’를 기치로 내건 SK텔레콤은 5G를 통해 디지털화된 일상을 펼쳐 보인다.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전시장에 5G 기지국을 설치해 관람객이 서로 상대방의 주변 환경을 입체적으로 보면서 360도 영상통화를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나와 닮은 아바타로 가상공간에 들어가 다른 참여자들과 같은 동영상을 보며 소통할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도 공개한다. 즉 5G 시대에는 전 세계 친구들과 가상공간에 모여 스포츠경기를 응원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SK텔레콤을 비롯해 BMW 등 완성차 업계는 5G 시대 핵심 비즈니스 모델로 꼽히는 자율주행차 전시 및 시연도 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달 초 국토교통부와 함께 자율주행차 전용 실험도시 ‘K-시티’에서 선보인 자율주행차를 공개한다. 관람객은 별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5G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리는 모습과 주변 차량 및 사물과 통신망을 통해 주행 정보를 주고 받는 기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KT는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를 구현한 단말 등 5G 통합제어체계를 전시한다. 또한 여러 대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 합성해 송출하는 5G 방송 중계를 시연해 5G의 특성인 초고속·초연결·초저지연성을 한 눈에 보여줄 예정이다. KT가 5G 기반으로 광센싱 및 무선센싱 기술을 접목한 시설·재난안전 특화 플랫폼 ‘기가 세이프’도 공개된다. 기가 세이프는 기존 고비용·저효율 유선센서의 한계를 극복한 광케이블 및 무선센싱으로 시설물의 안전 위험 상황을 실시간 감지 및 전파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실사형 AI 아바타와 커넥티드 카 등 5G 비즈니스모델(BM)을 둘러싼 경쟁도 뜨겁다. SK텔레콤은 더욱 고도화된 AI 플랫폼 ‘누구’를 기반으로 한 실감형 미디어를 선보인다. 5세대(5G) 이동통신의 핵심 미디어 기술인 홀로그램과 누구를 결합한 ‘홀로박스’를 통해 AI 아바타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구현했다. 즉 이용자들은 가족이나 연인, 유명 스타와 닮은 AI 아바타를 홀로박스 안에 띄워, 음악을 함께 듣거나 날씨·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KT는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IVI) ‘기가 드라이브’에 복합명령을 지원하는 ‘스마트 AI’를 탑재했다. 운전자가 “10마일 이내 평점 높은 중식당 찾아줘”라고 명령하면, 실시간 교통상황까지 고려해 적합한 식당으로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준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