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레 출산 발표한 20세 美아이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8.02.07 13:07 수정 : 2018.02.07 13:08
[사진=카일리 제너 인스타그램]

미국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델 카일리 제너(20)가 출산 소식을 알렸다.

6일(현지시간) 카일리 제너는 인스타그램에 출산 소식을 알린데 이어, 딸의 이름을 스토미(Stormi)로 지었다고 밝혔다. 아이 아빠는 남자친구인 래퍼 트래비스 스콧이다.

[사진=카일리 제너 인스타그램]

현지 언론을 통해 임신 소식이 보도된 후에도 줄곧 침묵을 지켜온 카일리 제너는 출산을 직접 알리면서 "임신은 내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힘이 나고, 삶에 변화를 주는 경험이었다. (이 시간이) 분명 그리울 것이다"고 밝혔다.

카일리 제너는 또 "내 아름답고 건강한 딸은 2월 1일 태어났으며, 이 축복을 공유하고 싶었다. 이런 사랑과 행복을 느낀 적이 없다"고 출산 소감을 전했다.

[사진=카일리 제너 인스타그램]

카일리 제너는 전직 육상 선수이자 성전환 수술로 화제를 모은 케이틀린 제너(前 브루스 제너)와 사업가 크리스 제너의 딸로, 킴 카다시안의 동생으로 주목받았다. 자신의 뷰티 브랜드를 만들어 큰 성공을 거뒀다.

onnews@fnnews.com 디지털뉴스부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