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6兆 롯데지주㈜ 출범.. 신동빈 회장 경영권 강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7.10.12 17:27 수정 : 2017.10.12 17:27

신동빈.황각규 공동대표로



자산 6조원대의 '롯데지주 주식회사'가 12일 공식 출범했다.

국내 재계 순위 5위이자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롯데그룹이 모태회사인 롯데제과를 중심으로 4개 상장 계열사의 투자부문을 합병한 것이다. 이번 지주회사 체제전환으로 롯데그룹의 순환출자고리는 기존 50개에서 13개로 대폭 줄어들었다.

롯데지주 대표이사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과 황각규 롯데그룹 경영혁신실장(사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신동빈 회장의 롯데그룹 경영권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신 회장의 롯데지주 지분율은 13.0%인 데 비해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율은 4.5%에 그치기 때문이다.

황각규 롯데지주 공동대표이사는 이날 서울 올림픽로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지주사 출범 기자간담회에 참석, "지주회사 출범은 국민에게 '변화하고 혁신하는 롯데'를 만들겠다고 약속한 것을 실현하는 본격적인 걸음"이라며 "100년 기업을 향한 롯데의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지주 설립은 롯데제과, 롯데쇼핑,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등 4개사를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인적분할한 뒤 롯데제과의 투자부문이 나머지 3개사의 투자부문을 흡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분할합병 비율은 롯데제과 1을 기준으로 롯데쇼핑 1.14, 롯데칠성음료 8.23, 롯데푸드 1.78이다.

롯데지주의 자산은 6조3576억원, 자본금은 4조8861억원이다. 롯데지주에 편입되는 자회사는 총 42개사이며, 해외 자회사를 포함하면 138개사가 된다. 향후 공개매수, 분할합병, 지분매입 등을 통해 편입계열사 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재계는 이번 롯데지주 출범으로 계열사 간 지배구조가 단순해지면서 기업 투명성 제고는 물론 신 회장의 그룹 지배력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win5858@fnnews.com 김성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