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가계 보유 통화량 44조5000억원...7년 6개월만 최대 수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7.08.12 13:26 수정 : 2017.08.12 13:26
우리나라 가계가 보유한 현금과 예금 등 시중통화량이 올해 상반기 45조원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시중통화량 잔액 2463조원 가운데 가계와 비영리단체가 보유한 금액이 1318조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등 단기 금융상품으로 구성되는 시중통화량 가운데 가계가 보유한 통화량은 올해 상반기 44조 5000여억원으로 3.5% 늘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증가액보다 7조800억원 더 늘어난 수치로 지난 2009년 하반기 이후 7년 6개월 만에 분기 기준 최대를 기록했다.


가계가 보유한 통화량이 늘어난 것은 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시중에 유동성이 풍부해졌고 고소득층 등 경제적 여유가 있는 가구가 현금성 자산을 많이 저축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과 인구 고령화 등으로 저축을 늘리고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부동자금이 적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oading... 댓글로딩중입니다